포시에스,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전자계약 서비스 ‘이폼사인’ 이용 요금의 70% 정부 지원 혜택

전자문서 및 리포팅 솔루션 대표 기업 포시에스(대표이사 박미경)가 2021년에 이어 올해에도 중소벤처기업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재택근무 분야의 전자계약 서비스 공급기업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들이 비용 부담 없이 비대면 업무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대 400만원(자부담 30% 포함)의 바우처를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종 선정된 수요기업은 전자계약 서비스 ‘이폼사인(eformsign)’ 이용 요금의 70%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이폼사인은 국내 금융권 70% 이상의 디지털 창구 시스템 구축 레퍼런스를 보유한 오즈 이폼(OZ e-From)의 전자문서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안정적인 서비스로, 별도의 시스템 구축 없이 매월 합리적인 비용으로 법적 효력이 있는 계약서, 신청서, 동의서 업무를 이메일이나 카카오톡, 문자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특히, 타 전자계약 서비스와는 달리 100%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되어 모든 기능을 별도의 외부 솔루션 연계 없이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서명 단계만 필요한 업무는 물론, 복잡한 업무 프로세스에 최적화된 기능들의 지속적인 업데이트도 장점이다.

엑셀, 워드 등에서 바로 전자문서를 만들 수 있는 MS Office Add-in 기능, 회사 도장의 정확한 사용 및 관리를 위한 실물크기 도장 스캔 기능과 회사 도장 관리 기능, 주총위임장 등 신분증 촬영이 필요한 업무에서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는 자동 마스킹 기능 등은 이폼사인만의 특별한 기능들이다.

최근에는 중소기업 및 기관은 물론, 현대자동차, SK텔레콤, LG화학, GS칼텍스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에서도 이폼사인을 도입하는 등 서비스 안정성과 보안, 기술력 등을 모든 기업 및 산업군에서 인정받고 있다.

포시에스 박미경 대표이사는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업무 환경 구축이 가속화되면서 기업간 디지털 격차도 점점 커지고 있다.”라며,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들이 비용 부담 없이 디지털 전환을 실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수요기업 모집은 오는 4월 1일부터 시작되며, 이전에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를 이용하지 않았던 약 1만 5000개사의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포시에스는 지난해 대비 까다로워진 수요기업 신청 방식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해, 바우처 신청 및 활용에 대한 무료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이폼사인 홈페이지 또는 포시에스 공식 블로그에서 문의 및 확인할 수 있다.  

– 기사 보러 가기 –
[디지털데일리]포시에스, 중기부‘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데이터넷]포시에스,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 기업 선정
[디지털타임스]포시에스,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전자신문]포시에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 기업 선정…전자계약 서비스 지원
[서울경제]포시에스, 2년 연속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지디넷코리아]포시에스,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